본문 바로가기

영화 ‘신과 함께’ 출연했지만 아무도 몰랐다는 의외의 배우 영화 ‘신과 함께’ 출연했지만 아무도 몰랐다는 의외의 배우 수많은 사람들은 이 배우를 ‘충무로 공무원’ 이라 부른다. 그가 안 나온 영화 찾는게 참으로 어려울 정도이기 때문인데 강철비, 군함도, 암살, 내부자들, 타짜 등등 정말 많기도 많다. 영화 뿐이랴, 드라마에서 악역으로 종종 볼 수 있는 이 배우는 바로 ‘이경영’ 화제 모으는 영화에 출연하기로 유명한 이경영은 역시나 ‘신과 함께’ 에도 얼굴을 비쳤다. 그런데 많은 관객들은 극중 이경영..
“이적 닮은꼴·못생겼다” 악플 달렸었다는 한고은 남편 외모 “이적 닮은꼴·못생겼다” 악플 달렸었다는 한고은 남편 외모 그 동안 베일에 감춰졌던 배우 한고은의 남편이 공개됐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4년차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일상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눈길을 모은 것은 단연 한고은의 4살 연하 남편 신영수 씨다. 가수 이적 닮은꼴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던 신 씨는 방송 예고편이 나간 이후에 “못생겼다”는 악플을 받..
요즘 ‘신과 함께-인과연’에서 난리 났다는 남자배우 요즘 ‘신과 함께-인과연’에서 난리 났다는 남자배우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의 인기가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가운데, 큰 주목을 받고 있는 남자 배우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주지훈 주지훈은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맡으며 원작과 다를 바 없는 연기력을 보이며 많은 관객들의 극찬을 받고 있다. 주지훈은 “1, 2편을 동시에 촬영하다 보니 씬을 넘어가는 개념이 아니라 영화 하나를 뛰어넘는 감정의 변화가 생겼다. 감정선의 밸런스에 대해..
5년 만에 드라마 여주인공 캐스팅 됐다는 윤은혜 5년 만에 드라마 여주인공 캐스팅 됐다는 윤은혜 배우 윤은혜가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7일 방송가에 따르면 윤은혜는 드라마 ‘설렘주의보’로 천정명과 호흡을 맞춘다. 서한결 작가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설렘주의보’는 여자들에게 끊임없이 대시를 받는 매력적인 피부과 원장 차우현과 인기 여배우 윤유정의 계약 연애를 그린다. 윤은혜와 천정명 외에 한고은 등도 출연을 확정지었다. 편성은 미정이다.
먹방의 달인 하정우가 못먹는 음식 먹방의 달인 하정우가 못먹는 음식 배우 하정우가 30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 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하여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을 소개했다. 이 날 하정우는 기억에 남는 애드리브가 있냐는 질문에 “윤종빈 감독이 공간을 많이 열어주는 편이다. 그래서 윤종빈 감독과 함께 한 작품에는 애드리브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와의 전쟁’ 속편 질문에는 “이런저런 가벼운 이야기는 하는데 아마도 아직 뚜렷한 계획은 없다”고 답..
현아·이던 진짜 연인사이였다, 2년째 ♥중 현아·이던 진짜 연인사이였다, 2년째 ♥중 트리플 H로 활동 중인 아이돌 커플…현아, 공개 연애 “음악 작업하며 부쩍 친해져, 즐겁게 무대서며 보답” “저희를 응원해준 팬들에게만은 솔직하고 싶어요.” 혼성 프로젝트 그룹 트리플 H로 활동 중인 가수 현아(26)와 보이그룹 펜타곤의 이던(본명 김효종·24)이 지난 2일 밤 연합뉴스에 “교제한 지 2년 됐다”며 두 사람이 연인 사이라고 밝혔다. 당일 오전 열애설이 났던 두 사람은 “서로에..
황정민이 김제동 때문에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흘린 사연 황정민이 김제동 때문에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흘린 사연 배우 황정민의 여린 감성이 밝혀졌다. 7일 밤 방송되는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이하 ‘톡투유2’)에서는 ‘팔자’를 주제로 700여 명의 청중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게스트로는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이 찾아와 기대감을 더한다. 최근 충북대학교에서 진행된 녹화에서 황정민은 청중들의 환호성을 받으며 깜짝 등장했다. 황정민이 나타나자, 기쁨을 숨기지 못하고 자리..
2002년, 2006년에도…강릉 물바다에 상인들 제대로 뿔난 이유 2002년, 2006년에도…강릉 물바다에 상인들 제대로 뿔난 이유 강릉 시내가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물바다가 됐다. 6일 새벽 강원도 강릉에는 시간당 93㎜의 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많은 이들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경포해수욕장 인근 상가 주변은 무릎까지 물이 차올라 주민들이 물을 수시로 퍼내야 헸고, 폭우로 전기가 나간 횟집에서는 고기들이 떼죽음을 당하기도 했다. 해당 지역에서 오랫동안 장사를 해온 한 상인은 지난 2002년 뿐만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