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터키계 논란’ 외질 ‘인종차별’ 때문에 국가대표 은퇴한다

'터키계 논란' 외질 '인종차별' 때문에 국가대표 은퇴한다

GettyimagesKorea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 '중원의 마법사' 메수트 외질이 계속되는 독일 시민들의 인종차별에 지쳐 독일 축구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23일(한국 시간) 외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거운 마음으로 대표팀 은퇴 결정을 내렸다"라며 "더이상 독일 국가대표로서 경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글을 올리며 은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5월 외질은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을 만나면서 독일 축구팬들의 적이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르도안 대통령은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비난한 바 있고, '독재자' 면모를 보여주며 터키의 정치 상황을 최악으로 치닫게 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독일 정부는 인권 탄압을 비롯한 국제적인 논란을 만들어내는 터키 정부와 불편한 관계를 유지했고, 갈등을 겪었다.

이런 상황에서 터키계 독일인인 외질이 터키 대통령과 만난 것이 알려지면서 독일 내에서 논란이 커졌다. 

GettyimagesKorea

여기에 월드컵에서 외질이 특출난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독일이 충격의 조별리그 탈락을 하자 그 비판은 더 거세졌다. 

이에 외질은 정치적인 문제와 축구대표팀으로서도 상당한 압박을 받았고 결국 이를 버티지 못하고 대표팀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외질은 "나는 내가 받은 인종차별과 각종 무례들로 인해 독일 국가대표를 떠난다"라면서 "인종차별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 때 정말 많은 자랑스러움과 흥분감을 가지고 독일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입었었으나, 이제는 더 이상 그렇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GettyimagesKorea

한편 외질은 대표팀 데뷔 이후 9년 동안 중원에서 창의적인 패스와 넓은 시야로 핵심 플레이 메이커 역할을 수행하며 93경기 23골을 기록했다.

지난 2012년에는 독일 대표로 유로 준우승을 기록했고 2014 브라질 월드컵에는 역사적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Measure
Meas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