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터

하하, 한수민 이어 패륜 손동작으로 논란

하하, 한수민 이어 패륜 손동작으로 논란


방송인 하하가 박명수 아내 한수민에 이어 또 다시 손동작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 하하는 인터넷 방송 bj이자 현재 2018 MBC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디지털 해설위원을 맡고 있는 감스트와 함께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다.


이를 본 하하는 고마움의 뜻으로 쿤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리고는 혹여 시청자들에게 과한 홍보로 느껴졌을까 걱정돼 “홍보가 아니다. 맹세한다”고 해명했다.

이때 그는 “맹세한다”는 말과 동시에 한 손동작은 패륜적 의미를 담고있다.

이 손동작은 “내가 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혹은 이 말이 거짓말이라면 우리 엄마는 창녀”라는 의미.


한편, 전날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코팩을 하면서 자신이 몇 년 간 코팩을 한 적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엄지와 약지 손가락을 세워 이마에 가져다 대는 행동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수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는 글을 올려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