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박항서 감독이 경기 중 손흥민 목덜미 잡은 이유

박항서 감독이 경기 중 손흥민 목덜미 잡은 이유


경기 중 박항서 감독이 손흥민의 목덜미를 잡은 이유는 뭘까?

지난 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의 파란사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은 베트남을 3-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준결승전은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인공 중 한명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과의 경기였기 때문에 더 큰 관심을 끌었다.


특별한 인연인만큼 이날 경기에서 재밌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전반 40분경 경기가 잠시 멈췄을 때 물을 먹기 위해 밖으로 나온 손흥민은 베트남 선수들에게 작전지시를 내리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봤고, 장난스럽게 작전을 엿듣는듯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어로 통역을 거쳐 지시를 하고 있던 박항서 감독은 이런 손흥민의 모습을 보고 웃으며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에 대해 베트남 매체 ’24 Hour’은 “손흥민 선수는 박 감독의 한국어 지시를 듣기 위해 접근했다”며 “손흥민 선수는 실력 외에도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를 마친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정말 간절했고 선수들에게도 ‘오늘만 생각하고 뛰자’고 말했다. 선수들도 내 얘기를 듣고 잘 실천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또한 “결승전에서도 누구 하나 할 것 없이 경기장에서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결승전에 대한 각오도 나타났다.

손흥민의 장난스러운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옛날에 어떤 외국인이 알아듣는척하던 거 생각난다” “재롱부리고왔네” “되게 자연스럽게 서있는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9월 1일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결승전을 치룬다.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한국과 일본이 만나는 것은 처음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