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이건 그냥 범죄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역대 최악의 가게

“이건 그냥 범죄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역대 최악의 가게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7번째 골목으로 대전의 중앙시장인 ‘청년 구단’을 찾아갔다.

무려 113년이나 된 상권이었지만 한복 시장 3층에 있어 접근성이 떨어지는 인파가 뜸한 곳에 위치해 “전국의 청년몰 중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설상가상으로 지난해 말 지자체의 지원마저 끊긴 상태였다.


방송에는 총 3곳의 식당이 나왔는데 모두 혹평을 받아 안타까움을 샀다.

우선 백종원은 버거집에 들어가 후라이드 치킨, 버거 등의 메뉴를 주문했다. 음식이 준비된 후 한 입 베어 물은 그는 “짜다. 이거 햄버거 패티가 짜구나”라고 혹평했다. 또, “냄새가 확 난다”라며 얼굴을 찌푸렸다.

치킨 역시 “아슬아슬하게 튀겨졌다”라며 튀김이 살짝 덜 익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닭피까지 비쳐 당황스러운 상황이 계속됐다. 백종원은 “나 닭 좋아하는데 짜증 난다. 먹지를 못하네”라며 속상해하기도 했다.


그다음은 경력 17년의 초밥집이었다.

이곳의 사장은 초반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줬지만, 심각한 위생상태에 보는 이들로 하여금 경악을 자아냈다. 알탕은 뚝배기채로 미리 준비된 요리에 수돗물만 부어져 나왔고, 얼린 알을 녹인다며 그 위에 손을 닦았다. 하지만 가장 최악의 장면은 맛을 본다며 알탕에 입을 댄 숟가락을 넣었다 뺀 것이었다.


이 밖에 언제 교차한지 알 수 없는 단무지와 초생강, 한 달 이상 닦지 않은 고춧가루 뜨는 숟가락, 제대로 보관하지 않은 재료들까지 충격의 연속이었다.


막걸리집 역시 마찬가지였다. 맛이 없는 김치전과 냄새가 심한 수육까지 3MC들은 음식을 차마 삼키지 못하고 뱉어버렸다. 백종원은 “삶은지 오래된 수육이다. 국 끓여도 못 먹을 요리”라고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먹는 걸로 장난치지 마라’, ‘요리의 기본은 위생이다’, 등의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