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터

경리 ‘쌩얼’ 사진 찍어서 일부러 전남친한테 보낸 걸그룹 멤버

경리 ‘쌩얼’ 사진 찍어서 일부러 전남친한테 보낸 걸그룹 멤버

경리가 최악의 이별 경험담을 털어놨다.

헤어졌지만 여전히 전남친을 넘어 그의 여친에게까지 괴롭힘을 당한 그녀의 충격적인 이별담. 대체 무슨 일일까.

이는 과거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의 한 장면으로, 이날 방송은 여배우 vs 여가수 특집으로 배우 황우슬혜, 구재이와 그룹 나인뮤지스 경리, 래퍼 헤이즈, 배드키즈 모니카가 출연했다.

먼저 유재석은 황우슬혜에게 앞서 방영된 드라마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드라마서 5년 간 사귄 남자 친구에게 문자로 이별통보를 받았던 장면이 화제를 모았다. 실제로 그런 적이 있다고 하시던데 사실이냐”라고 물었고, 황우슬혜는 “내가 그런 적이 있다. 그런데 드라마 촬영 후 반성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전현무는 경리에 “경리도 최악의 이별 경험담이 있다던데”라고 질문했다.

이에 경리는 “연습생 때 사귄 일반인 남자 친구가 있었다. 쿨하게 헤어진 뒤 연락만 하고 지냈는데 나한테 걸그룹을 사귄다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특히 경리는 “음악 방송서 민낯으로 드라이 리허설을 하고 있는데 그 걸그룹 여자 친구가 내가 리허설하고 있는 모습을 찍어 보냈다더라. ‘네 옛 여자 친구 리허설 하고 있다’라며. 구 남자 친구가 그 사진을 나한테 전달해줬다”라고 전해 출연진들의 분노를 샀다.

이에 박명수는 “그분은 무슨 능력이 있기에 걸그룹을 두 번이나 만나냐”라며 의아해했다.

경리는 “되게 매력이 있었다. 잘 생기진 않았지만 유머러스한 사람이다. 원숭이를 닮았다”라며 솔직함을 드러냈다.

방송 후 SNS상에는 경리의 전남친을 비롯 그의 현여친으로 언급된 걸그룹 멤버에 대한 분노가 일었지만 끝내 누군지는 알 수 없었다고 한다.


Measure
Meas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