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터

‘걸그룹 도박’ 연예인 슈가, 실명을 밝히기로 마음먹은 이유

‘걸그룹 도박’ 연예인 슈가, 실명을 밝히기로 마음먹은 이유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걸그룹 도박’ 키워드의 당사자는 S.E.S 유진이 아닌 슈였다.


3일 슈는 한 매체를 통해 “사랑하는 유진이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의심받는 것을 보고 실명을 밝히기로 마음먹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물의를 일으킨 것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슈는 도박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지인과 휴식을 위해 찾은 호텔에서 우연히 카지노업장을 가게 됐다. 호기심에 처음으로 방문했다”면서 “도박의 룰도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큰 돈을 잃어 빚을 지게 됐고 높은 이자를 갚지 못하는 상황에서 악순환이 반복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6억이라는 큰 금액을 빚진 것은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써 버린게 아니다. 개인적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인해 빌린 돈도 포함된 액수”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슈는 “도박이 무서운 것이라는 사실을 이제야 절감한다. 빌린 돈을 꼭 변제하고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을 다짐 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슈의 고백에 누리꾼들은 “S.E.S가 진짜 돈독하긴 한가보네 유진 거론되는게 미안해서 직접 밝혀다니”, “그래도 양심은 있구만… 라둥이로 그렇게 사랑을 받았는데… “, “슈가 도박을? 안 믿겨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같은날 한 매체는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가 도박자금으로 수억 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걸그룹 출신 유명 연예인을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